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BLOG main image

Notice: When Visiting This Blog, If Possible Lower Your Volume!

 

 

 

 


 

 

 

 

 

 

 

 



 



 


아무리 좋아하는 음식이라도
가끔씩 음미해야 그맛을 오롯이 느낄수 있는 음식이 있다
그 음식이 원래 가지고있는 특유의 향취와 질감
시각적인 친근함과 씹을때 미각에 전달되는 식감 같은것 일텐데
맛이 강한 음식일수록 오랫동안 질리지 않고 "맛있게" 먹으려면
아주 가끔씩 시식해야 된다
 
음식으로 비유하자면 팍삭힌 홍어에서 스멀스멀 풍겨나오는 독한 암모니아 냄새를 떠올리게 되는데
처음 홍어를 맛보았을때의 비릿함과 강한 향취에 온몸의 세포들이 화들짝 놀라는것 같았다
그러나 한동안 멀리하다 다시 도전하여 홍어의 맛에 익숙해지면서 부터는
홍어특유의 꼬리꼬리한 암모니아 향은 후각이 순응 해서인지 그리 향긋하진 않아도 낯설지 않게 느껴졌고
알싸하고 비릿하기만 했던 육질은 씹을때마다 부드럽게 혀를 감싸며
어느샌가 술안주거리 최전방에 위치 하게 되었다

스웨이드의 음악이 그렇다
 
브렛 앤더슨의 야리야리한 외모와, 흔히 중성적이라고 표현하는 호모섹슈얼한 분위기짙은
코맹맹이 비음에 영 적응이 안되었다
거기다 버나드 버틀러만 빼고, 멤버전원이 동성애자들 이라니..
(개인적으로 남자와 여자는 성염색체 구성이 다르므로 트랜스젠더나 동성애자들은 순수한 자연이 만들어낸 룰에서
이탈한 "불행한 미아"들이라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
그러나 시간이 흐르면서
스웨이드의 음악은 내몸이 먼저 원하게 되었다
이들만의 독특한 사운드 포인트를 찾게 되었다고 해야하나
야릇하게만 느껴지던 브렛의 가사와 목소리는 그가 아니면 그누구도 따라할수 없을것 같은
일탈과 몽롱함, 퇴페의 미학이 공존하고 있었고
버나드 버틀러의 단순하지만 감각적인 기타연주는 마치 곡예를 하듯이 브렛의 노래를 휘감으며
변화무쌍(無雙)의 한 경지를 보여준다
맨날 똑같이 반복되는 세상의 지루함을 비웃기라도 하듯이

Because we're young
우린 젊으니까

Because we're gone
우린 취했으니까

Let's chase the dragon!
드래곤을 쫓아가자! (아마 헤로인을 복용하자는 뜻인듯) - So Young

스웨이드의 이 1집 앨범에 맛을 들이고나면
2집인 Dog Man Star와 Coming Up까지 줄줄이 차려진 스웨이드만의 레시피에 중독이 될것이다
그러나 스웨이드의 강한 산성이 스며있는 홍어처럼 톡쏘는 사운드는
자주 들을수록 그 농도가 현격히 줄어든다

이 앨범에서 So Young과 함께 스웨이드의 노래중 질리지 않는 노래중 하나인
The Drowners탄식같은 노랫말위로(이곡은 19금의 위험한 사랑이야기,형제간의 근친상간을 다루고있다..ㅡ.ㅡㆀ)
버나드 버틀러의 깁슨 ES-355에서 출력되는 지글거리는 퍼즈기타 연주가
브렛 앤더슨의 키(Key)와 절묘하게 어울림 한쌍이 되는 광경은 정말 아름답기 그지없다!

|| 테크닉은 중요하지 않다
훌륭한 뮤지션은 쓰리 코드만 가지고도 자신의 느낌을 충분히 표현할 수 있지만
교향곡을 가지고도 영혼을 움직이지 못하는 사람들도 있다 ||  브렛 엔더슨(Brett Anderson)

밴드명을 스웨이드(Suede)라고 지었는데
스웨이드는 속칭 쎄무(Chamois)라고 일컫는 소나 양같은 동물가죽으로 가공한
짧은 잔털이 촘촘하게 난 가죽들을 모두 통칭하는 용어이다
촉감이 거칠지 않고 매우 부드러우며 고급스럽게 윤기가 있는 소재로
의도 했는지는 모르겠지만 밴드의 분위기와 사운드 색깔에 딱 어울리는 작명같아 보인다

Suede
Brett Anderson - Vocal 
Burnard Butler - Guitar
Mat Osman - Bass 
Simon Gilbert -Drum

한국 스웨이드 팬사이트

 

 

Posted by Spike93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08.10.06 00:04 신고
    저는 이 그룹노래중엔 Saturday Night 랑 Beautiful Ones포스팅했어요.
    몽롱 몽환 뭐 이런 느낌을 많이 주는 그룹같아여.
    보컬 브랫 앤더슨의 음색이 그걸 더해주기도 하구요.
    저 앨범중엔 Breakdown도 괜찮은데요?^^
    스파이크님도 잠수상태같네요.
    담에 또 올께요.
    • 2008.10.14 21:3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잠수라면 잠수라고 할수도 있겠네요..^^"
      열흘정도 지방출장으로 좀 바빴습니다..
      포스팅자료(?)들이 홈컴터에 새록새록 잠들어 있다보니
      이넘들이 주인이 자리를 비우면 깨어날줄 모르더군요^^
      지네들이 알아서 업뎃하면 좋으련만~

      헵번님도 잘지내고 계시죠~?
  2. 2008.10.19 22:02 신고
    오아시스와 쌍벽을 이루는 영국 어터락의 대표 그룹이지요.
    그런데 전 개인적으로 Suede의 LP는 한장도 없군요..CD만 딱 2장 있네요.
    조만간 좋은 물건 있으면 가져와야겠습니다^^
  3. 2008.10.21 20:22 신고
    개인적으로 이 그룹과 스미쓰씨(smiths)들을 좋아합니다..^^"
    ENTClic님이 올리신 Dog Man Star를 LP버전으로 한번 들어보고 싶군요~^^
  4. !!!!!!!!!!!!!!!!!!!
    2010.07.25 02:01
    dog man star만 들어봤는데 이거 (1집인가?) 왤케 좋나요... 감사합니다 잘 듣고 갑니다
    • 2010.07.25 15:4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히트곡이 많은 dog man star가 먼저 떠오르지만
      스웨이드의 이 데뷔앨범이 더 중독성이 있는것 같습니다..
      요즘은 요앨범에서 so young이 젤 끌리는군요..!
      방문 감사드립니다,느낌표님~^^
  5. drowners
    2016.12.26 22:25
    스웨이드의 밴드명은 smiths의곡인 Suedehead에서 따온거라 하는군요.
    홍어회 자체가 삭힌거라 많이 비리고 맛이 강한데 참적절하게 비유하신듯 하네요.^^
    질리지 않는 스웨이드 노래 액기스만 추려서 올려주셔서 넘 잘듣고 갑니다.
    • 2016.12.27 22:3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워낙 취향타는 밴드라 그런의미로 비유한건데 지금 읽어보니 구리구리하네요...
      밴드명은 이글쓴후 올뮤직닷컴에서 나중에 안거지만 스미스가 아니라 모리세이의 솔로데뷔
      첫싱글곡에서 가져온거 더군요..^^"
      버나드 버틀러가 스미스빠라는건 익히 알려진 사실이구 쟁글쟁글한 기타스타일도
      자니마한테 많은 영향을 받았다는게 드러나죠
      하여튼 두밴드 한때 덕후였었는데 엄청 오랜만에 다시 들어보게 되는군요!
      방문 감사합니다~
  6. fggirl
    2017.01.15 19:17
    사진들이 섹시합니다.^ㅡ^
    음..음악재생기도 이쁘구여.
    홈피로 가져가여~~~~


카테고리

Music Station (102)
Groovy Station (48)
Old Station (11)
Kpop Station (13)
Pop Station (5)
O.STation (10)
Oooh!Rock!Booh!Rock! (8)
Daydream (7)
SLink (0)

달력

«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