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BLOG main image

Notice: When Visiting This Blog, If Possible Lower Your Volume!


 

 

 

 



『사람들이 내 음악을 듣기 전 내가 아시아계 가수인 것을 알고 선입견을 가지게 될까 두려웠다.
그러나 내가 어머니 성을 쓰는 것은 내가 사랑하는 한국을 표현하는 방식이라고 생각했다 - 프리실라 안 (Priscilla Ahn) 』

가끔 들르는 음악카페에서 알게된 프리실라 안은
앨범을 구매하기전, 해외 위젯 사이트에서 올려놓은 엠피삼으로 처음 들었을땐
이 가수가 한국계일거라는 생각을 전혀 하지 못했었다..
완벽한 영미 포크팝을 구사했기 때문이다.
2008년에 나온 앨범이고 실력있는 포크계의 신성(新星) 일거라는 짐작만하고
앨범구매를 위해 구글링 하던중에 알게된 정보여서 그런지 이 가수의 이미지가
더 신선하고 친근하게 와닿았던것 같다.
이런 메리트 때문인지 앨범을 내자마자 작년인가 홍대에서 내한공연도 가졌다고 한다.

느낌이 너무 좋은 노래들..
앨범의 첫장을 적시는 Dream과 다음곡인 Wallflower 단 두곡만 들었는데도
이 앨범을 반드시 질러야 겠다는 욕망이 꿈틀거렸다..
그리고, 윌리 넬슨의 원곡을 완전 다르게(!) 재해석한 Opportunity to Cry에 와서는
이쁘게 살랑거리는 "여성취향"의 음악만 추구하는 미모의 여가수가 아닌
무시못할 내공을 가진 싱어송 라이터라는 확신이 생겨났다..
Opportunity만 빼고 앨범의 전곡을 프리실라 안이 직접 쓰고 연주했다.
전설적인 재즈 레이블인 블루노트(Blue Note)에서 그녀의 이런 재능을 알아보고
앨범계약에 싸인을 했다는 자체가 신뢰감이 가는 대목이기도 하다.
마이스페이스에서 영향받은 뮤지션들을 열거 해놨는데
Pink Floyd와 Syd Barrett, Radiohead, Nick Drake, Neil Young등 만만치가 않아 보인다..
 
가장 매력적인건 듣는이의 애간장을 녹이는 그녀의 목소리다.
극소량으로 나누어 여러 감정선들을 건드리는 미세한 보컬라인은
들으면 들을수록 느슨하게 힘이 빠진채로 빨려들어가게 된다..
결이 고우면서도 잡티하나 없이 깨끗하게 넘어가는 고음이 단연 매력적인데
특히,  6,70년대에 청아한 미성을 발산해 주시던 "British Folk"진영의 여성 보컬리스트들을  떠올리게 하는,
깡총깡총 뛰는것 같은 셔플리듬이 상큼한Astronaut」에서의 하모니는 정말 환상적이다..

그녀만이 가진 이런 호소력 넘치는 목소리와
20대 중반의 나이가 무색해지는 성숙함과 깊이
지나치지 않고, 모자라지도 않은 나이브한 곡구성속에 
팝과 포크를 깔끔하게 버무려낸 프리실라 안 (Priscilla Ahn) 의 이 데뷔앨범은
실력과 미모를 겸비한 한 "미국가수"의 롱런을 예고하고 있다..





 

'Pop Station' 카테고리의 다른 글

Eminem - Survival  (2) 2014.06.01
나카시마 미카(Mika Nakashima) - 눈의꽃(雪の華)  (2) 2010.11.26
Madonna - Music  (7) 2009.09.28
Kylie Minogue - Can't Get You Out Of My Head  (6) 2009.03.08
Priscilla Ahn - A Good Day / 2008  (12) 2009.02.11
Posted by Spike93

카테고리

Music Station (101)
Groovy Station (48)
Old Station (11)
Kpop Station (13)
Pop Station (5)
O.STation (9)
Oooh!Rock!Booh!Rock! (8)
SLink (0)
Daydream (7)

달력

«   2018/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