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BLOG main image

Notice: When Visiting This Blog, If Possible Lower Your Volume!





 

THE BAND

Tommy Bolin: guitar, vocals (all)
Stanley Sheldon: bass (1, 2, 3, 5, 6, 7)
Paul Stallworth: bass (4, 8, 9)
Dave Foster: piano/synth (1, 2, 3)
Jan Hammer: synth (6, 7), drums (6)
Ron Fransen: piano (9)
Dave Sanborn: sax (6, 7)
Jeff Porcaro: drums (1, 2, 3, 5)
Prairie Prince: drums (4, 8)
Michael Walden: drums (7)
Bobbie Berge: drums (9)
Phil Collins: percussion (4)
Sammy Figueroa: percussion (6, 7)
Rafael Cruz: percussion (6, 7)
Dave Brown: background vocals (1)
Lee Kiefer: background vocals (1)

TRACK LIST

4. Savannah Woman
1. The Grind
2. Homeward Strut
3. Dreamer
5. Teaser
6. People, People
7. Marching Powder
8. Wild Dogs
9. Lotus

 



이전 포스트인 카렌달튼도 그렇고 엘리엇 스미스도 그렇고 포스트가 우연하게도 "비정상적으로"
요절한 뮤지션쪽으로 흐르는것 같아 기분이 묘해지는것 같다...
걍 오전에 할일도 없고해서 토미 볼린(Tommy Bolin)의 Teaser앨범을 듣다 끄적거리게 됐는데
..거참 생각해보니 토미 볼린도 스물다섯 "꽃다운 나이(!)"에 생을 접었다는걸 인지하게 되더라는...-.-
젊고 재능있는 예술가들의 안타까운 죽음을 대하다보면
재능은 없어도 그저 평범하게 "얇고 길--게" 사는것도 행운일거라는 생각을 하게된다..

토미 볼린이 솔로로 낸 두장의 앨범중, 이 Teaser앨범은 아마 국내에선『Savannah Woman』때문에
많이 알려졌을것 같다. 아니 앨범보단 Savannah Woman 한곡만 알고있는 사람들이 더 많을것 이다.
오래전에 전영혁씨가 두번째 앨범 "Private Eyes"에 수록된『Hello Again』을 자신이 진행하는
라디오프로에서 집중적으로 소개했었지만 그곡도 Savannah Woman만큼 "대중친화" 되지는 못했다..
딱 한번만 들어도 단번에 꽂히게되는(!) 펑키한 기타전주와 토미 볼린의 섹쉬한 보컬
후반에 잠깐 나오다 갑자기 사라져 버려 무지 아쉬운 살랑거리는 기타솔로는 3분이 채 안되는 곡길이가 너무 짧게 느껴질 정도다..
재즈 이디엄을 부담없이 녹여낸 감칠맛나는 기타연주가 Savannah Woman의 묘미라는 생각..
제대로 살린 펑키재즈 연주곡인 Homeward Strut Marching Powder에서는 제프벡을 연상하게 할정도로
특출난 기타연주를 들려준다. 
앨범 크레딧을 보면 필 콜린즈등 몇명만 제외하곤 재즈쪽에 일가견이 있는 뮤지션들이 함께하고 있을 정도로
재즈분위기에 무게를 두고 있는 앨범이라는 느낌이 많이 든다.
이 앨범에서는 Savannah Woman 말고도, 블루지한 락발라드 Dreamer와 20대초반의 연주와 보컬이라고는 믿어지지 않는
처절한 마이너곡인 마지막 트랙 Lotus도 찌릿찌릿하다..  
         
빌리 코햄이나 얀해머, 데이빗 샌번같은 재즈뮤지션들이 좋아할정도로 토미 볼린의 "재즈 어프로치가 강한"
기타연주를 듣다보면 왜 그가 제임스 갱이나 딥 퍼플같은 자신의 스타일과 맞지않는 하드락 밴드들한테
끌려다녔을까(?) 하는 의구심이 들곤한다..
실력좋고 순수하고 나이까지 어린 이 "말 잘들을것 같은 만만한" 토미 볼린을 능구렁이 선배들이 꼬셔서
실컷 이용만 해먹은게 아닌지..
20대초반의 토미 볼린도 당근 유명해지고 싶은 욕구가 있었을거구..
앨범을 들으면서 토미 볼린이 죽지않고 지금까지 살아있었다면 존 맥러플린(John Mclaughlin)이나 리 릿나워(Lee Ritenour) 같은
"재즈 기타"의 거장으로 아마  남아있지 않았을까 하는 하릴없는 생각도 하게된다...



 

 
 





Posted by Spike93

카테고리

Music Station (96)
Groovy Station (46)
Old Station (11)
Kpop Station (13)
Pop Station (5)
O.STation (9)
Oooh!Rock!Booh!Rock! (8)
SLink (0)
Daydream (4)

달력

«   2018/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