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BLOG main image

Notice: When Visiting This Blog, If Possible Lower Your Volume!







엘리엇 스미스(Elliott Smith)의 앨범중 어느것하나 쓸쓸하지 않은 앨범이
없겠지만 다른 앨범들은 이 2집만큼 한없이 침잠시키지는 않는다
이 앨범과 인디레이블에서 나온「Roman Candle」과「Either/Or」그리고,Waltz#2가 수록된「XO」만 주구장창 들었는데
조금더 손이가는건 한층 어둡고 애잔한 선율들이 방안의 공기를 물들이는 2집이다
첫곡 Needle In The Hay부터 Biggest Lie까지 쭈욱, 온통 쓸쓸하고 서늘한 분위기에 감염이 되어 듣게된다
전혀 가공하지 않은 둔탁한 어쿠스틱 기타연주는 군더더기 하나 없이 매끄럽게
엘리엇 스미스의 음색에 스며들어 다채로운 선율감으로 앨범전체를 풍성하게 감싸고있다
듣기엔 쉬워보여도 엘리엇의 기타연주는 얕은 감각만으론 따라 치기가 어려울 정도로 두터우면서도 유려한
고난이도의 핑거링 "기술"을 구사한다
노래부를때 호흡을 멈췄다가 다시 내뱉는 순간의 미세한 숨소리까지 들리는
엘리엇의 자조적인 음성과 흐느끼는 가성은 헤드폰으로 집중하고 들었을때 그 절묘한 화음을 온전히 전달받을수 있다
가창력이 썩 좋지는 않지만 목소리자체가 흡입력이 강하면서 허무주의적이라고 해야하나

이 앨범은 완전 회색빛 우울로 도배된 닉 드레이크(Nick Drake)의 절창, 『Pink Moon 』이후
아마 가장 습기가 많은 포크앨범중에 하나일것이다
이 두앨범에서 묻어나오는 쓸쓸한 정서와 우울한 분위기는 마치 복제된것처럼 닮아있다
과도한 우울증을 앓고있었던 두 사람다 온전하게 세상을 하직하지 못했다는것도 그렇고...
닉 드레이크가 핑크문을 내놓은후 항우울제 과다복용으로
자살인지 중독사인지 알수없는 미스테리를 남기고 스물여섯에 세상을 떠났다면
엘리엇 스미스는 자살의 방법중에서도 가장 극단적인 방법(!)으로 자신의 우울증을
한방에 날려버렸다.....
 
-------------------------

기분이 썩 안좋을때 이런 음악을 듣다보면
듣는동안은 내내 우울함에 동화되어 기분이 더욱 더 침잠하는것 같지만
때론 시간이 흐르면서 마음이 차분하게 가라앉기도 한다
우울하고 쓸쓸하지만 머릿속이 깨끗이 비워지는 느낌

 




Waltz#2 Live

 
 
 
 
Posted by Spike93

카테고리

Music Station (101)
Groovy Station (48)
Old Station (11)
Kpop Station (13)
Pop Station (5)
O.STation (9)
Oooh!Rock!Booh!Rock! (8)
SLink (0)
Daydream (7)

달력

«   2018/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