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BLOG main image

Notice: When Visiting This Blog, If Possible Lower Your Volume!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Donita Sparks

1992년 영국의 리딩 페스티벌.
여자 같지 않은 4명의 여자로 이루어진 엘 세븐이 무대에 올라섰다.
관객들은 그들을 향해 진흙을 던지며 야유를 보낸다.
 왜 여자답지 않냐고...
그러자 리더 도니타 스파크스(Donita Sparks)가 뒤로 돌아서 다리 사이에서 뭔가를 꺼내 관중들을 향해 던졌다.
그자리에 있던 청중들은 경악을 금치 못했다.
바로 피가 낭자한 탐폰(체내형 생리대)이었다.
"그들이 진흙을 던져서, 우리는 피를 던졌다."

90년대초에 등장한 라이엇 걸(Riot Grrrrl Movement 성난 소녀 - 언더그라운드 페미니스트 펑크 운동)밴드중
개인적으로 신망해 마지 않는 L7은 90년대 얼터와 그런지 또는 더욱 강력한 하드코어 사운드를
구사하는 여타 남성 밴드들과 견주어도 단 한치도 밀리지 않는 상당히 공격적이면서 파워풀한 연주를 들려준다
"힘" 에서 전혀 딸리지 않는다는 얘기
이런 썰 자체가「여성ㅡ도 락을 할수있다」는 지독한 남성우월주의 시각의 반영 이라고 해도 뭐 어쩌겠는가..
Female Rock 이니, Girl Band 라는 꼬리표를 붙여 따로 떨궈 놓아야 직성이 풀리는 마초인척 하는 나부랭이들이
득시글대는 이 바닥의 속성이 원래 그런걸..
걍 숫놈들의 원초적 객기라고 치부해 버리길...

올리버 스톤의 내추럴 본 킬러(Natural Born  Killer)의 초반부씬- 미키와 말로리의 짭새들 학살장면 -
흘러나오던  Shitlist (Be Beep!)에 홀려 처음 알게된 밴드

펑크락이 이들의 주무기다


펑크의 핵심인 쓰리코드와 미니멀리즘의 정점을 달리는듯한 도니타 스파크스와 수지 가드너의 노이즈삘
가득한 트윈기타에 날카롭게 긁어대는 핀치의 피킹 베이스, 데메트라의 헤비한 드러밍이
- 특히 이 여자의 빈틈 하나없는 더블 스트록 연주는 신묘하기 까지 하다 - 상승작용해 무기교의 정제되지 않은
 펑크사운드를 분출한다
 목소리가 쌍둥이 자매같이 비슷해 가끔 혼동 하기도 하는 도니타와 수지의 야성적인 보컬도 매력적이다

텔레비전이나 토킹헤즈 같은 다소 복잡미묘한 "아트펑크"를 구사하는 70년대 뉴욕파 밴드들을 제외하곤  
 "달리는" 펑크음악을 하는 밴드중에 엘세븐만큼 스트레이트하게 가슴에 불을지르는 밴드는 흔치않다
군더더기 없는 소음공해라고 할까..

페미니즘 펑크 밴드답게 "못 살겠다 갈아보자!"같은 선동적 가사보다
성별에 따른 불평등과 생물학적 성에 기인한 억압과 차별같은 여성으로서 처한
현실적 문제들을 날것 그대로 "비틀어서" 표현한 냉소적인 가사들도
그들의 마이너한 상황과 맞물려 한층 강렬한 느낌을 준다
마른 장작처럼 확하고 타오르다 금새 꺼져버리는 라몬즈와 딕테이터스 또는
영국산 섹스 피스톨즈, 클래쉬같은 남성 펑크 밴드들과는 확실히 다른맛이 있다
장소와 무대를 가리지 않는 이들의 에너지 철철 넘치는 라이브 연주도 인상적이다

멤버들의 결속력도 끈끈하지만, 홀(Hole)이나, 마이루인, 광폭한 오텝(OTEP)같이
남자멤버가 청일점으로 끼어있거나 홍일점으로 활약하는 다른 "프론트 우먼" 밴드들과 달리
L7은 철저히 여성으로 이루어진, 여성들에 의한 밴드라는 점도 끌리게 하는 요소중에 하나다
섹슈얼하고 도발적인 이미지로 90년대 인디펑크씬을 평정했던 엘세븐의 직계후배이자  라이엇 걸 동지인
Rebel Girl비키니 킬(
Bikini Kill), 심장을 난도질하는 3인조 야수녀(!)들의 포효 베이브스 인 토이랜드(Babes In Toyland )
정도가 이들의 포스에 근접할것이다

80년대 중반부터 언더그라운드에서 쌓은 내공을 바탕으로 2000년대초 까지 자신들만의 스타일을
고수하며 카리스마 넘치는 라이브 연주와 광기의 에너지를 보여준 L7도 2008년 현재 40대 중후반의
아줌마들로 변해 있을것을 생각하니 그저 포악한 세월의 심술이 얄미울 따름이다 ... 

http://l7theband.com/
 


L7
Donita Sparks - Guitar, Vocal
Suzi Gardner - Guitar, Vocal
Jennifer Finch - Bass, Vocal
Demetra Plakas - Drum, Backing Vocal

IZM Review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Bricks Are Heavy 1992

사용자 삽입 이미지

Hungry For Stink 1994

 

 

 

 

'Oooh!Rock!Booh!Rock!' 카테고리의 다른 글

Skunk Anansie - Paranoid & Sunburnt / 1995  (6) 2010.07.08
R.I.P Ronnie James Dio  (12) 2010.06.13
Jane's Addiction - Nothing's Shocking / 1988  (20) 2009.04.05
Korn - Blind / Live  (8) 2009.02.26
L7 Riot Grrrrl Band  (19) 2008.08.04
My Ruin - Made To Measure  (1) 2007.09.26
Posted by Spike93

카테고리

Music Station (98)
Groovy Station (47)
Old Station (11)
Kpop Station (13)
Pop Station (5)
O.STation (9)
Oooh!Rock!Booh!Rock! (8)
SLink (0)
Daydream (5)

달력

«   2018/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